홈 > 핫플뉴스 > 네티즌뉴스
네티즌뉴스

135억 호화생활..치밀한 돈 빼돌리기

APR 0 8482
해외 자원을 개발하겠다며 1천3백억 원대 투자금을 유치한 뒤, 돈을 빼돌린 일당이 적발됐습니다. 이들이 그 돈으로 호화생활을 누리는 동안 투자했던 기업은 도산하기도 했습니다.

해외 자원개발 사업자 이 모 씨와 유 모 씨가 사 모은 건데, 이들은 이 외에도 값비싼 외제 차를 이용하는 등 초호화 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. 사치품 구입에는 투자자들로부터 끌어모은 자금을 사용했습니다.

이들은 인도네시아산 유연탄 수입과 광산 개발에 투자한다며 기업과 개인으로부터 1천351억 원을 투자를 받았는데, 이 자금을 해외 법인으로 보낸 뒤 1백35억 원을 빼돌려 국내로 밀반입했습니다.
15070976503412.jpg




이 과정에 한 장에 8백40만 원 하는 싱가포르 1만 달러짜리 지폐를 들여오는 수법을 썼습니다. 쉽게 숨길 수 있어 적발하기 어렵다는 점을 노린 겁니다.

이들은 들여온 돈으로 코스닥 상장사 지분을 사들여 대주주가 된 뒤 주식을 띄우기 위해 분식 회계까지 했습니다.

이들이 호화생활을 하는 사이 일부 투자 기업은 자금 부족으로 도산하기도 했습니다. 관세청은 '자원 외교' 붐에 편승한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.
0 Comments
글이 없습니다.
글이 없습니다.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